陜川聞子規[합천문자규]합천, 두견이 우는 밤

 

- 李荇[이행]-

 

江陽春色夜凄凄[강양춘색야처처]강양 땅 봄빛 밤 되니 쓸쓸하여

睡罷無端客意迷[수파무단객의미]잠 깨어 이유 없이 아득한 심사

萬事不如歸去好[만사부여귀거호]이래저래 돌아감이 제일 좋다고

隔林頻聽子規啼[격림빈청자규제]숲 저편 밤을 새워 우는 두견이

 

 하늘구경 

 



Posted by 하늘구경 Trackback 0 :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