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공원에서

 

대공원에 갔다.

놀이기구 앞에서 줄서고 기다리다

해 다 갔어도

아내와 두 아이는 마냥 환하고

유모차 안 막내도 나름 즐겁다.

어스름엔 동물원 구경을 갔다.

사막여우도 기린도 보았다.

침침한 방에 주저앉아 밖을 보는

고릴라 옆모습이 쓸쓸하다.

우당쿵 탕 탕 유리벽 치는 고릴라에

깜짝 미안해 얼른 나왔다.

수사자 두 마리 두런대는 위를 돌아

힘드럽다 퍼더앉은 아들 놈

나는 업지 말라하고, 아내는 업었다.

한참 넋없이 유모차 밀다 돌아보니

아내 혼자 오고 있었다.

은행나무 줄지어 선 광장 저 끝에

희미하게 점 하나가 번져 있었다.

아홉 살 딸아이가 달려갔다.

자전거 두 대가 빠르게 따라갔다.

사람이 지나가고 또 지나가고

비틀대는 자전거 같은 그림자가

뛰뚱뛰뚱 하나만 다가왔다.

딸아이가 종종걸음으로

넘어질 듯 넘어질 듯 동생을 업고 왔다.

가로등 불빛에 누나누나 얼굴들이

노랗게노랗게 반짝였다.

 

- 안상길 -

 

'♣ 하늘구경 > 나의 졸시[拙詩]' 카테고리의 다른 글

종양(腫瘍)  (0) 2015.03.02
봄, 개울에서  (0) 2013.11.21
새벽 장끼  (0) 2013.11.21
세모독감歲暮獨感  (0) 2013.11.21
서울 구기자  (0) 2013.11.21
대공원에서  (0) 2013.11.21
겨울나비  (0) 2013.11.21
겨울 냄새  (0) 2013.11.21
가을 아욱국  (0) 2013.11.21
유월 애상  (0) 2013.11.21
반백半白 즈음에  (0) 2013.11.21


Posted by 하늘구경 Trackback 0 :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