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아욱국

 

서리밭에 홀로 푸른 아욱을 뜯어왔네

제 아내 내어쫓고 사립문 걸고

아우~ㄱ, 아욱~ 먹는다는

가을 아욱국

앞서 온 된장과 어우러 한 사발

엄니는 또 추운 산골 홀로 계시고

따듯한 그 내음만 아침상을 마주했네.

 

- 안상길 -

 

'♣ 하늘구경 > 나의 졸시[拙詩]'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세모독감歲暮獨感  (0) 2013.11.21
서울 구기자  (0) 2013.11.21
대공원에서  (0) 2013.11.21
겨울나비  (0) 2013.11.21
겨울 냄새  (0) 2013.11.21
가을 아욱국  (0) 2013.11.21
유월 애상  (0) 2013.11.21
반백半白 즈음에  (0) 2013.11.21
넋두리  (0) 2013.11.21
망향望鄕  (0) 2013.11.21
겨울 과수원  (0) 2013.11.20


Posted by 하늘구경 Trackback 0 :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