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 과수원

 

겨울 과수원의 나무를 본다.

언제나

사람들은 옆으로 자라라 하고

나무는 위로 자란다 하고

한 해를

사람들은 열매를 바라고

나무는 하늘을 바라다

앙상한 가지

절망과 희망이 고슴도치처럼 치돋아

겨울 과수원에 내가 서 있다.

 

- 안상길 -

 

'♣ 하늘구경 > 나의 졸시[拙詩]'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을 아욱국  (0) 2013.11.21
유월 애상  (0) 2013.11.21
반백半白 즈음에  (0) 2013.11.21
넋두리  (0) 2013.11.21
망향望鄕  (0) 2013.11.21
겨울 과수원  (0) 2013.11.20
상사화相思花  (0) 2013.11.20
천안함  (0) 2013.11.20
여름오후  (0) 2013.11.20
칠갑산  (0) 2013.11.20
동지冬至  (0) 2013.11.20


Posted by 하늘구경 Trackback 0 :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