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갑산

 

형이

바다로 갔다.

 

늦장가에 얻은

돌배기 아들 둘 차례로 묻고

 

해 먹을 일 없는 산골

마음 둘 길 없는 고향

 

애써 모은 토종닭 여남은 마리

다리 끄는 늙은 엄니 가슴에 묻고

 

배 타러 갔다.

 

뻐꾸기 산울림에 산복숭아 꽃은 지고

가지마다 환하게 새 잎이 핀다.

 

- 안상길 -

 

'♣ 하늘구경 > 나의 졸시[拙詩]'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망향望鄕  (0) 2013.11.21
겨울 과수원  (0) 2013.11.20
상사화相思花  (0) 2013.11.20
천안함  (0) 2013.11.20
여름오후  (0) 2013.11.20
칠갑산  (0) 2013.11.20
동지冬至  (0) 2013.11.20
빙그럽다  (0) 2013.11.20
바람  (0) 2013.11.20
산동네에서  (0) 2013.11.20
콩밭의 허숭애미  (0) 2013.11.20


Posted by 하늘구경 Trackback 0 :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