漫詠[만영]못 가에 앉아

 

- 金昌翕[김창흡]-

 

寂寂臨池坐[적적임지좌]연못가에 고요히 앉았노라니

風來水面過[풍래수면과]물 위를 스치며 바람이 오네

高林有病葉[고림유병엽]병들어 떨어진 잎 숲에 있기에

一箇委微波[일개위미파]한 잎 주워 살랑이는 물에 띄우네

 

 하늘구경

 



Posted by 하늘구경 Trackback 0 :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