逍遙詠[소요영] 노닐며 노래하다


- 白居易[백거이] -


莫戀此身[막연차신] 이 몸을 사랑하지도

莫厭此身[막염차신] 이 몸을 싫어하지도 마라

此身何足戀[차신하족련] 이 몸을 어찌 사랑하랴

萬劫煩惱根[만겁번뇌근] 만겁 번뇌의 뿌리인 것을

此身何足厭[차신하족염] 이 몸을 어찌 싫어하랴

一聚虛空塵[일취허공진] 잠시 모인 허공의 먼지인 것을

無戀無厭[무련무염] 사랑도 없고 미움도 없으니

始是逍遙人[시시소요인] 이제야 자유로이 노니는 사람

 

 하늘구경 

 



Posted by 하늘구경 Trackback 0 :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