雜詩[잡시]가을바람에 쑥대

 

- 司馬彪[사마표]-

 

百草應節生[백초응절생]온갖 풀이 계절 따라 생겨나지만

含氣有深淺[함기유심천]품은 기운 깊고 얕음이 있네

秋蓬獨何辜[추봉독하고]가을 쑥 혼자 무슨 잘못이 있어

飄颻隨風轉[표요수풍전]정처 없는 바람에 굴려 다니나

長飇一飛薄[장표일비박]거센 바람에 힘없이 떠올라서는

吹我之四遠[취아지사원]이리저리 사방 멀리 불려 다니네

搔首望故株[소수망고주]머리 긁으며 옛 줄기 바라다보나

邈然無由返[막연무유반]아득해라 돌아갈 길이 없구나

 

 하늘구경 

 



Posted by 하늘구경 Trackback 0 :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