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은 누구나 한번 죽지만

태산보다 무거운 죽음이 있고

깃털보다 가벼운 죽음도 있으니

그 쓰이는 바가 다르기 때문이다.

 

人固有一死,

인고유일사,

死有重於泰山, 或輕於鴻毛,

사유중어태산, 혹경어홍모,

用之所趨異也.

용지소추이야.

 

<史記사기/司馬遷사마천>

 

 



Posted by 하늘구경 Trackback 0 :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