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군자로서 가난하여

물질적으로는 남을 구제할 수 없더라도

어리석음에 방황하는 사람을

한 마디 말로 깨우쳐 주거나

급작스런 어려움에 처한 사람을

한 마디 말로 구해줄 수 있다면

이 또한 헤아릴 수 없는 공덕이다.

 

士君子, 貧不能濟物者,

사군자, 빈불능제물자,

遇人癡迷處, 出一言提醒之,

우인치미처, 출일언제성지,

遇人急難處, 出一言解救之, 亦是無量功德.

우인급난처, 출일언해구지, 역시무량공덕.

<菜根譚/醉古堂劍掃/小窓幽記>

<채근담/취고당검소/소창유기>

 

士君子 : 사회적 지위가 있으며, 덕행이 높고 학문에 통달한 사람.

癡迷 : 얼빠져서 정신을 못차리다. 사로잡히다. 매혹되다.

提醒 : 일깨우다. 깨우치다. 주의를 환기시키다.

急難 : 위급한 곤란. 급하고도 어려운 일. 갑자기 닥친 어려운 일.

解救 : 구출하다. 구하다. 위험이나 곤란으로부터 벗어나게 하다.

無量 : 한량(限量)이 없음. 많아서 이루 다 헤아릴 수 없음. 무한하다.

功德 : 공적과 덕행. 공로(功勞)와 은덕. 여러 사람을 위()하여 착한 일을 많이 한 힘.

 

 



Posted by 하늘구경 Trackback 0 :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