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도 아니고 부처도 아니다

 

-33비심비불 -

 

마조 도일 선사에게 한 선승이 물었다.

어떤 것이 부처입니까?”

마조 선사가 대답하였다.

마음도 아니고 부처도 아니니라.”

 

평창---------------------------------

여기서 보는 바가 있다면 공부를 마쳤다.

 

---------------------------------

길에서 검객을 만나면 칼을 바치고

시인이 아니거든 시를 바치지 마라

사람을 만나면 3할 만 설할 것이지

전체를 내보여서는 안 된다

 

-33非心非佛 -

馬祖因僧問, 如何是佛. 祖曰, 非心非佛.

無門曰, 若向者裡見得, 參學事畢.

頌曰. 路逢劍客須呈, 不遇詩人莫獻, 逢人且說三分, 未可全施一片.

 

 



Posted by 하늘구경 Trackback 0 :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