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양(腫瘍)

 

너를 그만 떨어 보내러 왔지

땅 끝 남쪽 명사십리 바닷가에

너랑 한 번 살아보러 왔지

천방지축 반짝이는 아이들과

전전반측 그늘 드린 아내와

함께 하는 것만도 행복이라고

속살대는 너를 만나러 왔지

하루가 백년이고 백년이 하루라며

웃음 짓는 너를 만나러 왔지

될 대로 되는 것이 세상이라며

으쓱하는 너를 만나러 왔지

돌아가면 도로 그 꼴 아니겠냐며

이죽대는 너를 버리러 왔지

퍼붓듯 비 내리는 남도 먼 길을

너는 나와 한 몸으로 왔지

 

- 안상길 -

 

 

'♣ 하늘구경 > 나의 졸시[拙詩]'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담쟁이  (0) 2016.04.04
종양(腫瘍)  (0) 2015.03.02
봄, 개울에서  (0) 2013.11.21
새벽 장끼  (0) 2013.11.21
세모독감歲暮獨感  (0) 2013.11.21
서울 구기자  (0) 2013.11.21
대공원에서  (0) 2013.11.21
겨울나비  (0) 2013.11.21
겨울 냄새  (0) 2013.11.21
가을 아욱국  (0) 2013.11.21
유월 애상  (0) 2013.11.21


Posted by 하늘구경 Trackback 0 :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