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목어木魚

 

억억년 땅속에서 깊은 잠을 자면

나무도 물고기도 돌이 된다더만

말똥말똥 잠 안 잔다

박제로 걸렸다네

지혜공부는 내 모르겠고

쪼르르 또르르르

째인 빈 배 울음 울어

바람도 고개 숙여 처마 밑을 지나네

 

- 안상길 -

 

  • 목어[木魚] 불가(佛家) 에서 쓰는 법기(法器). 나무를 깎아 잉어 모양으로 만들고 그 속이 텅 비도록 파내어 불사(佛事) 때 사용하는 기구이다. 독경(讀經)·예불(禮佛)·죽반(粥飯) 기타 무슨 일이 있어 승려를 모이게 할 때 이것을 두들겨 소리를 낸다. 주희(朱熹)의 시에 “죽과 밥 어느 때나 목어를 함께 할까.[粥飯何時共木魚]”라고 하였다.

 

반응형

'♣ 하늘구경 > 졸시[拙詩]'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  (0) 2021.05.15
사월 산골  (0) 2021.05.05
겨울배추  (0) 2021.05.05
목어木魚  (0) 2021.05.05
반백半百  (0) 2020.02.21
꽃이 지는 형태  (0) 2020.02.21
지하철 승강장  (0) 2020.02.21
빗방울  (0) 2020.02.21
홍시  (0) 2020.02.21
순 낸 고구마  (0) 2020.02.21
느티나무  (0) 2020.02.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