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어 재내본 뒤에야 드러냄의 고달픔을 안다


채근담/명각본(만력본)/전집(032)

 

낮은 곳에 살아본 뒤에야

높은 곳에 오름이 위태로움을 알게 되고

숨어 지내본 뒤에야

자신을 드러냄이 고달픔을 알 것이며

고요하게 살아본 뒤에야

움직이기 좋아함이 수고로움을 알게 되고

침묵의 수양을 한 후에야

말 많음이 시끄러움을 알게 된다.

 

居卑而後知登高之爲危, 處晦而後知向明之太露.

거비이후지등고지위위, 처회이후지향명지태로.

守靜而後知好動之過勞, 養默而後知多言之爲躁.

수정이후지호동지과로, 양묵이후지다언지위조.

 

<菜根譚/明刻本(萬曆本)/前集(032)>

 


[譯文] 居安思危 處亂思治

處於卑微然後知道攀登高處的行爲危險, 處在晦暗然後知道面向光明的狀態明顯執守淸靜然後知道喜好活動的過於辛勞, 養晦沉默然後知道多言多語的行爲躁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