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백半百

 

백발은 소리 없이 담 넘어 오고

총기는 붙잡아도 문을 나가네

 

뻔히 이리 올 줄 알면서도

복권을 여비 삼아 걸어 온 세월

 

달리갈까 바로갈까 갈림길에서

길을 알려줄 사람 없구나

 

- 안상길 -

 

'♣ 하늘구경 > 졸시[拙詩]'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반백半百  (0) 2020.02.21
꽃이 지는 형태  (0) 2020.02.21
지하철 승강장  (0) 2020.02.21
빗방울  (0) 2020.02.21
홍시  (0) 2020.02.21
순 낸 고구마  (0) 2020.02.21
느티나무  (0) 2020.02.21
선풍기  (0) 2020.02.21
노을  (0) 2020.02.21
추억  (0) 2020.02.21
회토골  (0) 2020.02.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