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마니[摩尼] 마니는 불교 용어로, 보주(寶珠)의 음역이며 무구(無垢) 또는 여의주(如意珠)를 뜻한다. 말니(末尼)라고도 한다. 당 나라 두보(杜甫)의 증촉승려구사형시(贈蜀僧閭丘師兄詩)오직 마니주가 있어서 탁수의 근원을 비출 수가 있다.[惟有摩尼珠 可照濁水源]”라고 하였다.

마니주[摩尼珠] 마니는 불교 용어로 보주(寶珠)의 음역이며, 말니(末尼)라고도 한다. 당 나라 두보(杜甫)증촉승려구사형시(贈蜀僧閭丘師兄詩)’오직 마니주가 있어서 탁수의 근원을 비출 수가 있다.[惟有摩尼珠 可照濁水源]”하였다. 용왕의 뇌 속에서 나온 구슬로서 사람이 이 구슬을 가지면 독()이 해칠 수 없고, 불에 들어가도 타지 않는 공덕이 있다고 한다. 여의주(如意珠).

마도[馬圖] 용마가 등에 지고 나온 그림이다. 예기(禮記) 예운(禮運)하늘이 고로(膏露)를 내리고 땅에서 예천(醴泉)이 솟고 산에서 기거(器車)가 나오고 하수에서 하도(河圖)가 나왔다.”고 하였는데, 그 소에 복희씨(伏羲氏)가 천하를 가지자 용마가 도를 지고 하수에서 나왔으므로 이를 법받아 팔괘(八卦)를 그렸다.”고 하였다.

마도[馬渡] 진 원제(晉元帝)가 제왕(諸王)과 더불어 강을 건너게 되었다. 그때 동요(童謠)다섯 말이 강을 건너서 한 말이 용으로 되네.”라 하였는데, 황실(皇室) 사마씨(司馬氏)의 앞에 있더니 진 원제의 오왕(五王)이 강을 건너 남으로 가서 그 중에 낭야왕(瑯琊王)이 임금이 되었다.

마도견[磨兜堅] 곡성(穀城) 성문 밖에 돌사람이 서 있는데, 그의 배에 새겨지기를 마도견이여 절대 말하지 말라.[磨兜堅愼勿言]”고 하였다고 한다. <甕牖閒評>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