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록

  

모르고 살았다

내 마음 깊은 곳에

네가 꼭 자리하고 있다는 것을

  

차는 서고

너는 내릴 때

차는 떠나고

너는 머리카락 날리며

바람에 서 있을 때

나는 차창에 머리를 기대고

  

그제야 알았다

내 마음 깊은 곳에

네가, 꼭 자리하고 있다는 것을

  

산은 파르름에 설레이는데

  

- 안상길 -

 

'♣ 하늘구경 > 나의 졸시[拙詩]'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여름 저녁  (0) 2013.09.01
메꽃  (0) 2013.08.11
편지  (0) 2013.08.11
하늘구경  (0) 2013.08.11
기차풍경  (0) 2013.08.11
신록  (0) 2013.08.11
진달래  (0) 2013.08.11
산내끼  (0) 2013.08.11
겨울밤 4시  (0) 2013.08.11
나비  (0) 2013.08.11
가을비  (0) 2013.08.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