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지

 

언덕에 앉아

기다리다가

아침 일찍부터 기다리다가

산모퉁이 돌아오는

자전거를 보면

그렇게 반가울 수가 없었다.

그렇게 반가운 빨간 자전거가

그대로 산모퉁이 돌아갈 때면

그렇게 서운할 수가 없었다.

 

오지 않을 편지를 기다리는 건

부치지 못할 편지를 쓰고 있는 것

 

해는 기울어 노을 걸리고

산모퉁이 돌아난 뱀 같은 길을

바람처럼 누가 걸어 와 줄까.

 

- 안상길 -

 

'♣ 하늘구경 > 나의 졸시[拙詩]'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단풍  (0) 2013.09.08
이별  (0) 2013.09.08
봄 강  (0) 2013.09.08
여름 저녁  (0) 2013.09.01
메꽃  (0) 2013.08.11
편지  (0) 2013.08.11
하늘구경  (0) 2013.08.11
기차풍경  (0) 2013.08.11
신록  (0) 2013.08.11
진달래  (0) 2013.08.11
산내끼  (0) 2013.08.11


Posted by 하늘구경 Trackback 0 :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