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 개울에서

 

돌돌돌 흐르는 풀린 개울에, 따스한 봄 햇살아래, 겨우내 튼 내 손 다그잡고 조약돌로 뽀득뽀득 닦아주던 누나야. 봄이 왔네 그 개울에 봄이 또 왔네, 십년을 서너 번 돌고돌아 비단강 지나 까치내 따라 그 봄이 왔네.

 

- 안상길 -

 

'♣ 하늘구경 > 나의 졸시[拙詩]'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담쟁이  (0) 2016.04.04
종양(腫瘍)  (0) 2015.03.02
봄, 개울에서  (0) 2013.11.21
새벽 장끼  (0) 2013.11.21
세모독감歲暮獨感  (0) 2013.11.21
서울 구기자  (0) 2013.11.21
대공원에서  (0) 2013.11.21
겨울나비  (0) 2013.11.21
겨울 냄새  (0) 2013.11.21
가을 아욱국  (0) 2013.11.21
유월 애상  (0) 2013.11.21


Posted by 하늘구경 Trackback 0 :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