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모독감歲暮獨感

 

앓아보면 안다. 좋아하고 싫어함이 참 덧없음을, 숨을 모르고 걸음을 잊은 것이 얼마나 큰 즐거움인지를. 열이 펄펄 끓을수록 더욱 추워지는 밤, 그날 아버지 말씀이 생각난다. ‘허망혀...’ 서산에 달 구르는 소리 들리니 동산에 해 돋아오르겠다.

 

- 안상길 -

 

'♣ 하늘구경 > 나의 졸시[拙詩]'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담쟁이  (0) 2016.04.04
종양(腫瘍)  (0) 2015.03.02
봄, 개울에서  (0) 2013.11.21
새벽 장끼  (0) 2013.11.21
세모독감歲暮獨感  (0) 2013.11.21
서울 구기자  (0) 2013.11.21
대공원에서  (0) 2013.11.21
겨울나비  (0) 2013.11.21
겨울 냄새  (0) 2013.11.21
가을 아욱국  (0) 2013.11.21
유월 애상  (0) 2013.11.21


Posted by 하늘구경 Trackback 0 :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