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 냄새

 

밖에서 놀다 들어온 아이들에게서 물씬 겨울 냄새가 난다. 아내가 걷어온 빨래에도 묻어 있다. 어릴 적 내가 쫓아다니던 그 바람이 세상을 돌아돌아 어찌어찌 이곳에 온 모양이다. 나를 찾아온 모양이다.

 

- 안상길 -

 

'♣ 하늘구경 > 나의 졸시[拙詩]'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새벽 장끼  (0) 2013.11.21
세모독감歲暮獨感  (0) 2013.11.21
서울 구기자  (0) 2013.11.21
대공원에서  (0) 2013.11.21
겨울나비  (0) 2013.11.21
겨울 냄새  (0) 2013.11.21
가을 아욱국  (0) 2013.11.21
유월 애상  (0) 2013.11.21
반백半白 즈음에  (0) 2013.11.21
넋두리  (0) 2013.11.21
망향望鄕  (0) 2013.11.21


Posted by 하늘구경 Trackback 0 :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