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월 애상

 

장미 꽃 잎 날려 깔린

바알간 길을

생각생각 밟고 걸어

출근합니다.

 

흩날리는 꽃잎이 서럽다던 이

오고가는 세월이 참

잠깐입니다.

 

봄이 오면 가지가지 망울 돋아도

떨어진 꽃잎은 다시 못 피니

그 시절은 이미

닫혔습니다.

 

- 안상길 -

 

'♣ 하늘구경 > 나의 졸시[拙詩]'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서울 구기자  (0) 2013.11.21
대공원에서  (0) 2013.11.21
겨울나비  (0) 2013.11.21
겨울 냄새  (0) 2013.11.21
가을 아욱국  (0) 2013.11.21
유월 애상  (0) 2013.11.21
반백半白 즈음에  (0) 2013.11.21
넋두리  (0) 2013.11.21
망향望鄕  (0) 2013.11.21
겨울 과수원  (0) 2013.11.20
상사화相思花  (0) 2013.11.20


Posted by 하늘구경 Trackback 0 :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