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백半白 즈음에

 

세상은 이러이 코 꿰어 끌고

세월은 쩌쩌이 발뒤꿈치 찍어 몬다.

 

잠자리 거미줄에 줄줄한 이슬

나비꿈 날갯짓에 쨍그랑 부서지고

장엄한 저물녘 매미노래 끝

노란 반디불티 산산이 인다.

 

달맞이꽃은 달을 위해 피고

해바라기는 해를 위해 피나

 

이리 가나 저리 가나 돌아가는 길

잠에 들어도 볼 수 없는 꿈

철없이 돋는 허연 상고대

그래도 잡고 가자 웃음 한 올은

 

- 안상길 -

 

'♣ 하늘구경 > 나의 졸시[拙詩]' 카테고리의 다른 글

대공원에서  (0) 2013.11.21
겨울나비  (0) 2013.11.21
겨울 냄새  (0) 2013.11.21
가을 아욱국  (0) 2013.11.21
유월 애상  (0) 2013.11.21
반백半白 즈음에  (0) 2013.11.21
넋두리  (0) 2013.11.21
망향望鄕  (0) 2013.11.21
겨울 과수원  (0) 2013.11.20
상사화相思花  (0) 2013.11.20
천안함  (0) 2013.11.20


Posted by 하늘구경 Trackback 0 :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