넋두리

 

내 허벅지야

네 몸 하나 지고가기 버거웁구나.

아주 갈 때야

한 번에 가준다니 고맙지만

살날은 가파른 비탈길이라

홀로 가야 할 네가

안쓰럽구나.

 

- 안상길 -

 

'♣ 하늘구경 > 나의 졸시[拙詩]'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겨울나비  (0) 2013.11.21
겨울 냄새  (0) 2013.11.21
가을 아욱국  (0) 2013.11.21
유월 애상  (0) 2013.11.21
반백半白 즈음에  (0) 2013.11.21
넋두리  (0) 2013.11.21
망향望鄕  (0) 2013.11.21
겨울 과수원  (0) 2013.11.20
상사화相思花  (0) 2013.11.20
천안함  (0) 2013.11.20
여름오후  (0) 2013.11.20


Posted by 하늘구경 Trackback 0 :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