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

 

봄 삼월

하늘에서 함박눈이 내리더니

바다에서 퍼런 동백꽃을 건졌네

북풍에 뚝뚝 졌다거니

남풍도 그 때 불었다거니

시절 탓이든 바람 탓이든

이미 진 꽃은 누가 피우나

봄은 봄이로되 참으로

몹쓸 봄이로다.

 

-안상길-

 

'♣ 하늘구경 > 나의 졸시[拙詩]'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반백半白 즈음에  (0) 2013.11.21
넋두리  (0) 2013.11.21
망향望鄕  (0) 2013.11.21
겨울 과수원  (0) 2013.11.20
상사화相思花  (0) 2013.11.20
천안함  (0) 2013.11.20
여름오후  (0) 2013.11.20
칠갑산  (0) 2013.11.20
동지冬至  (0) 2013.11.20
빙그럽다  (0) 2013.11.20
바람  (0) 2013.11.20


Posted by 하늘구경 Trackback 0 :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