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지冬至

 

딸내미 줄 붕어빵을 사다가

죄송하다.

 

따뜻하게 품에 품어 가져가야지

야코! 야코! 냠냠짭짭!

잘 먹겠지

 

산골짝엔 부엉이가 울고 있을까?

엄니는 진지나 드셨을까?

 

- 안상길 -

 

'♣ 하늘구경 > 나의 졸시[拙詩]'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겨울 과수원  (0) 2013.11.20
상사화相思花  (0) 2013.11.20
천안함  (0) 2013.11.20
여름오후  (0) 2013.11.20
칠갑산  (0) 2013.11.20
동지冬至  (0) 2013.11.20
빙그럽다  (0) 2013.11.20
바람  (0) 2013.11.20
산동네에서  (0) 2013.11.20
콩밭의 허숭애미  (0) 2013.11.20
늦가을 배추밭  (0) 2013.11.20


Posted by 하늘구경 Trackback 0 :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