빙그럽다

 

차를 타고 굽은 길 돌면

빙그럽다.

춤추자고 아빠 손잡고 뱅글 돌다

빙그럽다.

고추먹고 맴맴 맴돌다가

빙그럽다.

네 살 딸내미가 가져온 말

빙그럽다.

 

어지러운 세상 살며

어지러워도

빙그레 웃으며

빙그럽다.

 

- 안상길 -

 

'♣ 하늘구경 > 나의 졸시[拙詩]'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상사화相思花  (0) 2013.11.20
천안함  (0) 2013.11.20
여름오후  (0) 2013.11.20
칠갑산  (0) 2013.11.20
동지冬至  (0) 2013.11.20
빙그럽다  (0) 2013.11.20
바람  (0) 2013.11.20
산동네에서  (0) 2013.11.20
콩밭의 허숭애미  (0) 2013.11.20
늦가을 배추밭  (0) 2013.11.20
행화촌杏花村  (0) 2013.11.20


Posted by 하늘구경 Trackback 0 :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