歲暮[세모]한 해를 보내며

 

- 謝靈運[사령운]-

 

殷憂不能寐[은우불능매]깊은 시름으로 잠 못 이루고

苦此夜難頹[고차야난퇴]괴로움에 긴 밤 쇠기 어렵네

明月照積雪[명월조적설]밝은 달은 쌓인 눈을 비추고

朔風勁且哀[삭풍경차애]삭풍은 매섭고도 애절하구나

運往無淹物[운왕무엄물]돌이켜 보아 머문 것 없듯이

年逝覺已催[연서각이최]이 해도 서둘러 가고 있구나

 

 하늘구경 

 



Posted by 하늘구경 Trackback 0 :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