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 내가 서성이던 그 집 담장에

낯선 넝쿨콩이 열려 있다.

 

달음질을 잘하던 그 아이는

천안 어딘가에 살고 있다지

아들 낳고 딸 낳고 살고 있다지

서방하고 알콩달콩 살고 있다지

 

  사십 여 년 세월을 돌아

희끗한 내 발길이 그 집 앞을 지난다.

 

 하늘구경

 

'♣ 하늘구경 > 나의 잡문[雜文]' 카테고리의 다른 글

참나무  (0) 2015.03.08
찔레꽃  (0) 2015.03.08
나팔꽃  (0) 2015.03.08
씀바귀꽃  (0) 2015.03.08
봄의 밀고자. 군자란  (0) 2015.03.04
민들레홀씨  (0) 2014.10.30
응봉산 산책  (0) 2014.03.03
넝쿨콩  (0) 2013.10.29
방충창에 조롱박이 열렸다  (0) 2013.10.20
고춧대 화분  (0) 2013.10.17
가지고만 있어서는 가치가 없다  (0) 2013.08.20


Posted by 하늘구경 Trackback 0 :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