述志[술지]띠집에 한가로이

 

- 吉再[길재]-

 

臨溪茅屋獨閒居[임계모옥독한거]시냇가 띠집에 한가로이 홀로 사니

月白風淸興有餘[월백풍청흥유여]하얀 달 맑은 바람 흥취가 넉넉하네

外客不來山鳥語[외객부래산조어]손님은 찾지 않고 산새만 지저귀니

移床竹塢臥看書[이상죽오와간서]널마루 대둑에 두고 누워 책을 읽네

 

 하늘구경

 



Posted by 하늘구경 Trackback 0 :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