蜀葵花[촉규화]접시꽃

 

- 崔致遠[최치원]-

 

寂寞荒田側[적막황전측]적막하고 황량한 밭 귀퉁이

繁花壓柔枝[번화압유지]탐스런 꽃송이에 여린 가지 휘었네

香經梅雨歇[향경매우헐]장마비 그치니 향기 흩날리고

影帶麥風[영대맥풍의]초여름 바람에 그림자 흔들리네

車馬誰見賞[거마수견상]수레 탄 사람 그 누가 보아줄까

蜂蝶徒相窺[봉접도상규]그저 벌 나비만 와서 엿볼 뿐

自慙生地賤[자참생지천]천한 땅에 태어난 것 스스로 부끄러워

堪恨人棄遺[감한인기유]소외당하는 한을 삼켜 견디네

 

 하늘구경 

 



Posted by 하늘구경 Trackback 0 :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