古詩[고시]제비의 슬픔

 

- 丁若鏞[정약용]-

 

燕子初來時[연자초래시]제비 한 마리 날아와서는

喃喃語不休[남남어불휴]지지배배 지지배배 그치지 않네

語意雖未明[어의수미명]무엇을 말하는지 알 수 없지만

似訴無家愁[사소무가수]집 없는 서러움을 호소하는 듯

楡槐老多冗[유괴로다용]느릅나무 홰나무 구멍 많은데

何不此淹留[하불차엄유]어찌하여 그 곳에 깃들지 않니

燕子復喃喃[연자복남남]제비 다시 지지배배 지지배배

似與人語酬[사여인어수]나에게 대답이나 하는 듯이

楡冗款來啄[유용관래탁]느릅나무 구멍은 황새가 쪼고

槐冗蛇來搜[괴용사래수]홰나무 구멍은 뱀이 와 뒤진다오

 

 하늘구경 

 



Posted by 하늘구경 Trackback 0 :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