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는 하느님 보다 먼저 존재한다

 

- 노자 : 제4장 -

 

道, 沖而用之, 或不盈. 淵兮 似萬物之宗.

도, 충이용지, 혹불영. 연혜 사만물지종.

挫其銳, 解其紛, 和其光, 同其塵.

좌기예, 해기분, 화기광, 동기진.

湛兮 似或存. 吾不知誰之子, 象帝之先.

담혜 사혹존. 오불지수지자, 상제지선.

 

도는 비어 있으나

그것을 아무리 사용해도 늘 가득 차 있고

넘치지 않는다.

깊고 넓어서 만물의 근본인 것 같다.

날카로운 것을 무디게 하고

복잡한 것을 풀며

빛을 부드럽게 하여 티끌에도 뒤섞이건만

맑고 고요함이 늘 그대로 있는 것 같다.

나는 그 도가 누구의 자식인지 알 수 없으나

아마 우주를 주재하는 하느님보다 먼저 있었던 것 같다.

 

 하늘구경 

 



Posted by 하늘구경 Trackback 0 :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