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향이 잘못되면 달릴수록 멀어진다(지초북행 至楚北行)

 

- 전국책(戰國策)중에서 -

 

위나라 혜왕이 조나라의 한단을 치려고 했다. 계양은 이 말을 전해 듣고 급거 나그네길에서 돌아왔다. 의복은 구겨져서 우굴쭈글하고 머리는 먼지 투성이였다. 하지만 먹을 것도 제대로 먹지 않고 그냥 가서 왕을 알현하였다.

“지금 제가 올 때 거리에서 어떤 사람을 만났습니다. 그 사람은 마차를 북쪽으로 돌리고 있었습니다만, 제게 ‘초나라로 가려고 합니다’하기에 저는 ‘초나라로 가시는데 어째서 북쪽으로 향하고 있지요?’하고 말하니, 그 사람은 ‘내 말은 좋은 말이거든요’하고 말했습니다. ‘아무리 말이 좋다고 해도 초나라로 가는 길이 아닌걸요?’라고 제가 말했더니, 그 사람은 ‘여비도 충분히 있거든요’라고 말했습니다. 그래서 제가 ‘아무리 여비가 충분해도 초나라로 가는 길이 아닙니다’라고 말했습니다.

그 사람이 말하는 것은 그것이 사실이라면 더욱더 초나라에서 멀리 가게 될 것입니다. 이 일로 미루어 볼 때 지금 임금님의 움직임은 패왕이 되려는 것이며, 그 때문에 천하의 제후에게 환심을 사려 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나라의 큼과 병력의 강함을 믿어 한단을 치고 영토를 넓혀 이름을 높이려고 함과 같은 임금님의 움직임이 거듭되면 거듭될수록 패왕이 되는 일에서 더욱 더 멀어지게 될 뿐입니다. 마치 초나라로 가려는 사람이 북쪽으로 가는 것과 마찬가지라는 것을 잊지 마십시오.”

 

 하늘구경 

 



Posted by 하늘구경 Trackback 0 :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