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 사람이 말하면 호랑이도 만들어 낸다(삼인성호三人成虎)

 

- 전국책(戰國策)중에서 -

 

방총이라는 사나이가 위나라 태자와 함께 조나라의 수도 한단에 인질로 가게 되었을 때 위왕에게 말했다.

“지금 어떤 사나이가 대양의 시중에 호랑이가 나왔다고 임금님께 알려드리면 믿으시겠습니까?”

“믿지 않겠다.”

“두 사람이 알려 드리면....”

“그럴지도 모른다고 의심해 볼 것이다.”

“세 사람이 알려 드리면....”

“그렇다면 믿을 것 같다.”

“도대체 거리 한복판에 호랑이가 나올 리 없다는 것은 명백합니다. 그런데도 세 사람이 같은 이야기를 하면 양나라의 시중에도 호랑이가 있게 되는 것입니다. 지금 한단은 대양에서 멀리 떨어져 있고, 왕궁과 대양의 시중과의 거리에 비교가 안 됩니다. 게다가 내 험담을 하고 거짓을 꾸며 참소하는 사람은 세 사람만이 아닙니다. 임금님, 아무쪼록 헤아려 살피시기 바랍니다.”

“내 자신이 판단하겠다. 거짓을 꾸며 참소하는 말은 믿지 않겠다.”

그래서 방총은 하직인사를 하고 어전을 물러나 한단으로 출발하였는데 그 곳에 도착하기도 전에 벌써 거짓을 꾸며 참소하는 말이 임금의 귀에 들렸다. 후에 태자는 인질에서 풀려 위나라로 돌아왔지만, 방총은 마침내 왕을 만나지 못하고 말았다.

 

 하늘구경 

 



Posted by 하늘구경 Trackback 0 : Comment 0
prev 1 2 3 4 5 6 7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