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자(莊子)에 대하여

 

- 사기(史記) -

 

장자(莊子)는 몽(蒙)의 사람이니 이름은 주(周)이다. 일찍이 몽현(蒙縣) 칠원(漆園)의 아전을 지냈다. 양(梁)나라의 혜왕(惠王), 제(齊)나라의 선왕(宣王)과 같은 시대의 사람이다.

그의 학문은 넓어서 엿보지 않은 것이 없었다. 그러나 그 요점은 노자(老子)의 말에서 시작하여 노자의 말에 귀결한다. 그러므로 그의 저서 십여만언(十餘萬言)은 대체로 거의가 우언(寓言)이다. 어부편(漁父篇), 도척편, 거협편을 지어서 공자(孔子)의 무리를 헐뜯고, 그리함으로 노자의 도(道)를 밝히었다. 장자(莊子) 속에 나오는 외루허(畏累虛)니, 항상자(亢桑子)니 하는 따위의 인물에 대한 이야기는 지어낸 말로서 사실이 아니다. 그러나 말을 잘 분석하고 연결하여, 일을 지적하고 인정을 유추(類推)하여 유·묵(儒·墨)을 공격하였다. 당세(當世)의 노성(老成)한 학자라고 하는 이도 장주(莊周)의 논란에 대하여 그렇지 않다는 것을 스스로 변해(辯解)하지는 못하였다. 그의 말은 넓고 심원한 데다 제멋대로 자적(自適)하였으므로 왕공(王公)·대인(大人)으로부터는 훌륭한 인재로 인정받지 못하였다. 초(楚)나라의 위왕(威王)이 장주가 현명하다는 말을 듣고, 사자(使者)를 보내어 예물을 후하게 가지고 가서 맞이하게 하고 정승이 되어줄 것을 원했다. 장주가 웃으면서 초왕의 사자에게 말하였다.“천금이란 돈은 큰 이득이고 경상(卿相)이란 벼슬은 높은 지위이다. 그대는 교제(郊祭)에 제물로 바칠 소를 보지 못하였는가? 그 소를 여러 해 동안 먹여 기르고, 아름다운 비단으로 옷을 지어 입히고는 태묘(太廟)에 제물로 끌고 들어간다. 그 때가 되어서 돼지가 되기를 바란들 될 수 있겠는가? 그대는 빨리 가라. 나를 더럽히지 마라. 내 차라리 더러운 시궁창 물에서 유희(遊 )하면서 스스로 유쾌하게 지낼지언정 나라의 임금에게 몸을 속박당하는 일은 하지 않을 것이다. 죽을 때까지 벼슬하지 않고 내가 내 마음을 쾌적하게 할 것이다.”

 

 하늘구경 

 



Posted by 하늘구경 Trackback 0 :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