銷夏詩[소하시]여름나기

 

- 袁枚[원매]-

 

冠近半年[불착의관근반년]반 년 가까이나 의관 갖춰 입지 않고

水雲深處抱花眠[수운심처포화면]물안개 깊은 곳에 꽃 안고 잠을 자네

平生自想無官樂[평생자상무관락]아무리 생각해도 벼슬 없음이 즐거움

第一驕人六月天[제일교인육월천]무더운 이 유월에 누가 나 보다 나아

 


 



Posted by 하늘구경 Trackback 0 :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