鄂渚南樓書事[악저남루서사]누각에서

 

- 黃庭堅[황정견]-

 

回顧山光接水光[회고산광접수광]둘러보니 산 빛이 물빛과 닿았고

凭欄十里芰荷香[빙난십리기하향]난간에 기대니 가득한 연꽃 향기

淸風明月無人管[청풍명월무인관]청풍명월에 피리 부는 사람 없고

倂作南樓一夜凉[병작남루일야량]나란한 누각의 시원하기만 한 밤

 

 하늘구경 

 



Posted by 하늘구경 Trackback 0 :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