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장[斂葬] 시체를 염습하여 장사지냄을 이른다.

염장군[髥將軍] 삼국시기에 촉나라의 관우가 좋은 수염을 갖고 있어서 그렇게 불렀다.

염절[廉折] 옛 음악의 용어인데 날카롭고 급한 소리를 말한다. 사기(史記) 전경중완세가(田敬仲完世家)小弦廉折이라 하였다.

염정[廉貞] 청렴하고 곧은 것을 이른다.

염제[炎帝] 농업과 의약을 관장하는 신()인 신농씨(神農氏)를 이른다.

염제[炎帝] 염제는 남방을 다스리는 신으로 여름과 불을 주관한다고 한다.

염제친소상[炎帝親所嘗] 염제(炎帝)는 신농씨(神農氏), 책은 신농본초(神農本草)를 가리킨다. 신농씨가 각종 초목의 맛을 보며 온갖 질병에 대해 처방을 제시했는데, 후세에 이를 전승하여 신농본초(神農本草)라는 책을 만들었다고 한다. <史記 三皇紀通志 三皇紀>

염조[鹽竈] 소금을 굽는 가마.

염주[炎洲] 전설 속에 나오는 뜨거운 열기가 솟는다고 하는 남해(南海)의 섬을 말한다. 해내십주기(海內十洲記)염주는 남해 바다 속에 있는데, 사방이 2천 리이고 북안(北岸)에서의 거리가 9만 리이다.”라 하였다.

염지[染指] 좌전(左傳)고기 국물 속에 손가락을 넣어 맛보면서 침을 흘린다.[染指垂涎]”는 말이 나오는데, () 나라 자공(子公)이 평일에 진기한 음식을 얻어먹게 되면 반드시 식지(食指)가 동하였다. 하루는 자공이 영공(靈公)을 보러 들어가는데, 식지가 동하므로 같이 가던 자가(子家)도 함께 들어가니 과연 자라[]를 잡아서 국을 끓이고 있었다. 두 사람이 서로 보고 웃으니 영공이 물었다. 자가가 이야기를 하였더니, 영공이 자공에게는 국을 주지 않았다. 자공은 국솥에 손가락을 넣어서 찍어서 맛을 보고 나왔다. <春秋左傳 宣公 4>

염지미상선타이[染指未嘗先朶頤] 먹고 싶은 욕심에 입맛을 다시면서 침을 흘리는 것을 말한다. 춘추 시대 정() 나라 공자 자공(子公)이 자라 요리를 먹지 못하게 되자 자라 삶은 솥 속에 손가락을 담갔다가 그 손가락을 빨면서 나갔다[染指於鼎 嘗之而出]는 이야기가 전한다.<春秋左傳 宣公 4> 그리고 주역(周易) 이괘(頤卦) 초구(初九)그대의 신령스러운 거북을 버리고 나를 보고서 턱을 움찍거리니 흉하다.[舍爾靈龜 觀我 朶頤 凶]”는 말이 있다.

염진[炎塵] 무더운 낮에 일어나는 먼지를 말한다.

 



Posted by 하늘구경 Trackback 0 :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