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려[燃藜] 연려는 명아주 지팡이를 태운다는 말로, () 나라 때 유향(劉向)이 천록각(天祿閣)에서 글을 교정하는데, 밤에 어느 노인이 청려장(靑藜杖)을 짚고 각에 찾아와서 청려장 끝에 불을 붙여 밝혀 주었다. 유향이 성명을 묻자, 그 노인이 나는 태을(太乙)의 정기(精氣)이다.”라고 했다는 고사가 있다. <三輔黃圖>

연련[攣攣] 그리워하는 모양, 사모하는 모양.

연련[漣漣] 눈물을 흘리는 모양.

연련일제포[戀戀一綈袍] 전국 시대 위() 나라의 수가(須賈)가 그의 옛 친구 범수(范睢)의 궁한 것을 동정하여 제포를 준 고사에서 온 말로, 벗을 그리워하는 정이 간절함을 말한다. 제포는 명주베로 지은 도포이다.

연로[燕虜] 연로는 당() 나라를 가리킨다.

연로[輦路] 임금이 탄 수레나 가마가 다니는 길로, 곧 대궐의 길을 가리킨다.

연루[蓮漏] 연화루. () 나라 때의 고승 혜원법사(慧遠法師)의 제자인 혜요(慧要)가 물위에 연잎(蓮葉)열두 개를 세워 유파(流波)를 인하여 작동시켜서 12()를 정했던 물시계이다.

연루[鉛淚] 장우(張雨)의 황촉규시(黃蜀葵詩)金銅仙人雨中立 鉛淚洽辭漢時라 하였다.

연루[煙樓] 연루는 안개가 낀 높은 누각을 이르는 말이다.

연류[煙柳] 연류는 수양버들을 먼 곳에서 바라볼 때 안개처럼 보인다 하여 생긴 말이다.

연륜[演綸] 연륜은 임금의 윤언(綸言)을 연역(演譯)한다는 뜻이다. 예기(禮記) 치의편(緇衣篇)왕이 한 말이 실같으면 밖으로 퍼지는 것은 윤() 같다.”라고 한 데서 나온 말이다.

 



Posted by 하늘구경 Trackback 0 :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