七哀詩[칠애시]굶주린 아낙은 아기를 버리고

 

- 王粲[왕찬]-

 

西京亂無象[서경난무상]서경이 어지러워 말이 아니니

豺虎方遘患[시호방구환]이리, 호랑이 같은 자들 환란을 일으키네

復棄中國去[복기중국거]다시 중국 땅 버리고 떠나

委身適荊蠻[위신적형만]멀리 이 몸 남만으로 가게 되었네.

親戚對我悲[친척대아비]친척들 나를 마주보며 슬퍼하고

朋友相追攀[붕우상추반]친구들 뒤쫓아오며 나를 붙잡네

出門無所見[출문무소견]문 나서니 보이는 것이란 없고

白骨蔽平原[백골폐평원]백골만이 평원을 뒤덮고 있네

路有飢婦人[노유기부인]길에는 굶주린 아낙이 있어

抱子棄草間[포자기초간]안고 있던 아기를 풀밭에 버리네

顧聞號泣聲[고문호읍성]뒤에서 울부짖는 소리들리나

揮涕獨不還[휘체독불환]돌아오지 않고 홀로 눈물로 떠나네

未知身死處[미지신사처]“이 몸도 어디서 죽을지 모르는데

何能兩相完[하능양상완]어찌 둘이 온전할 수 있겠소?”

驅馬棄之去[구마기지거]말을 재촉하여 버리고 떠나가니

不忍聽此言[불인청차언]차마 그런 말 들을 수 없어서라네

南登覇陵岸[남등패릉안]남쪽 패릉 언덕에 올라

回首望長安[회수망장안]고개 돌려 장안 바라보며

悟彼下泉人[오피하천인]하천시 지은 이의 뜻을 알고 나니

喟然傷心肝[위연상심간]한숨만 나오며 가슴 아파지네

 

※ 下泉 :시경 조풍의 한수로서 현명한 군주를 갈망하여 썼다는 시이다.

 

 하늘구경 

 



Posted by 하늘구경 Trackback 0 :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