挽歌詩 01[만가시 01]죽음

 

- 陶淵明[도연명]-

 

有生必有死[유생필유사]태어나면 반드시 죽게 되는 것

早終非命促[조종비명촉]일찍 죽는 것도 운명 아닌가

昨暮同爲人[작모동위인]어제 저녁 같이 했던 사람이

今旦在鬼錄[금단재귀록]오늘 아침에는 저승에 있네

魂氣散何之[혼기산하지]혼은 흩어져 어디로 가고

枯形寄空木[고형기공목]마른 몸만 관 속에 들어가는가

嬌兒索父啼[교아색부제]아이들은 아비를 찾으며 울고

良友撫我哭[양우무아곡]친구들은 나를 어루만지며 우네

得失不復知[득실불복지]이제는 이해득실 따지지 않고

是非安能覺[시비안능각]옳고 그름도 알지 못하네

千秋萬歲後[천추만세후]천년 만년이 흐른 후에는

誰知榮與辱[수지영여욕]잘살았다 못살았다 그 누가 아랴

但恨在世時[단한재세시]오직 살아생전 한이 있다면

飮酒不得足[음주부득족]마음껏 술 마시지 못한 것이네

 

 하늘구경 

 



Posted by 하늘구경 Trackback 0 :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