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쟁이


담쟁이는 담보다 더 오르지 못한다.

어깨동무 열심히 담을 타고 넘어도

활짝 잎을 피워 담을 덮어도

담쟁이는 담 위로 치솟지는 못한다.

담쟁이는 그래도 담을 오른다.

 

- 안상길 -



 

'♣ 하늘구경 > 나의 졸시[拙詩]'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담쟁이  (0) 2016.04.04
종양(腫瘍)  (0) 2015.03.02
봄, 개울에서  (0) 2013.11.21
새벽 장끼  (0) 2013.11.21
세모독감歲暮獨感  (0) 2013.11.21
서울 구기자  (0) 2013.11.21
대공원에서  (0) 2013.11.21
겨울나비  (0) 2013.11.21
겨울 냄새  (0) 2013.11.21
가을 아욱국  (0) 2013.11.21
유월 애상  (0) 2013.11.21


Posted by 하늘구경 Trackback 0 :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