自遣[자견]홀로 가는 길

 

- 李白[이백]-

 

對酒不覺暝[대주불각명]술을 마시느라 저무는 줄 몰랐더니

落花盈我衣[낙화영아의]옷자락에 수북한 떨어진 꽃잎

醉起步溪月[취기보계월]취한 걸음 달빛 시내 따라 걸으니

鳥還人亦稀[조환인역희]새도 사람도 보이지 않네... 

 

 하늘구경 

 



Posted by 하늘구경 Trackback 0 :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