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말에

산을 오를 때는 비탈길을 견뎌내야 하고

눈길을 걸을 때는 위태로운 다리를 견뎌내야 한다

고 했다.

견딜 내()’자에는 참으로 깊은 뜻이 있으니,

험악한 인정과 험난한 세상길을

만약 견딜 내()’자 한 자로

지탱하여 건너지 않는다면

가시덤불이나 구렁텅이에 빠지게 될 것이다.


登山耐側路, 踏雪耐危橋.”

등산내측로, 답설내위교.”

一耐字極有意味, 如傾險之人情, 坎坷之世道,

일내자극유의미, 여경험지인정, 감가지세도,

若不得一耐字撐持過去, 幾何不墮入榛莽坑塹哉. <菜根譚>

약부득일내자탱지과거, 기하부타입진망갱참재. <채근담>


傾險 : 마음이 바르지 않고 험악하다.

坎坷 : 울퉁불퉁하다. 뜻을 이루지 못하다. 불우하다.

撐持 : 버티다. 지탱하다. 유지하다.

墮入 : 빠지다. 빠져 들다. 떨어지다.

榛莽 : 초목이 무성하게 자란 풀숲.

坑塹 : 깊고 길게 파 놓은 구덩이.


 




Posted by 하늘구경 Trackback 0 :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