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이란 결국 물거품 같아

팔십 평생이 봄 꿈속에 지나갔네.

가죽부대 버리고 돌아가나니

둥그런 붉은 해가 서산에 지네.

 

人生命若水泡空, 八十餘年春夢中.

인생명약수포공, 팔십여년춘몽중.

臨終如今放皮帒, 一輪紅日下西峰. <太古普遇>

임종여금방피대, 일륜홍일하서봉. <태고보우>

 

 



Posted by 하늘구경 Trackback 0 :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