開聖寺 八尺房[개성사 팔척방] 개성사에 올라

 

- 鄭知常[정지상] -

 

百步九折登巑岏[백보구절등찬완] 백 걸음에 아홉 구비 가파른 산 오르니

家在半空唯數閒[가재반공유수한] 허공에 반 쯤 걸친 두어 칸의 집

靈泉澄淸寒水落[영천징청한수락] 맑디맑은 신령한 샘 찬 물방울 떨어지고

古壁暗淡蒼苔斑[고벽암담창태반] 칙칙한 묵은 벽엔 푸른 이끼 무늬졌네

石頭松老一片月[석두송로일편월] 바위 끝 솔은 늙어 조각달이 걸려 있고

天末雲低千點山[천말운저천점산] 하늘 끝 구름 아래 점점이 깔린 뭇 산

紅塵萬事不可到[홍진만사불가도] 찌들은 세상만사 이곳에는 못 이르니

幽人獨得長年閑[유인독득장년한] 은자만이 오랜 세월 한가함을 누리누나

 

<東文選(동문선)>

 

개성사[開聖寺] 황해도 우봉현(牛峰縣) 성거산(聖居山)에 있음.

팔척방[八尺房] 스님이 거처하는 방.

홍진[紅塵] 불교와 도교에서 인간세상을 일컬음.

유인[幽人] 은거한 사람. 어지러운 세상을 피하여 조용한 곳에 숨어 사는 사람.

 

기아와 대동시선에는 제목이 개성사(開聖寺)로 되어 있음. 동국여지승람에는 천점산(千點山)이 하처산(何處山)으로 되어 있음.

 

 



Posted by 하늘구경 Trackback 0 :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