艱飮野店[간음야점] 외딴 주막에서 괴로이 마시다

 

- 金炳淵[김병연] -

 

千里行裝付一柯[천리행장부일가] 천리 먼 나그네길 지팡이만 의지하고

餘錢七葉尙云多[여전칠엽상운다] 남은 돈 일곱 닢도 외려 많다 여기며

囊中戒爾深深在[낭중계이심심재] 주머니 속 깊이깊이 있으라 일렀건만

野店斜陽見酒何[야점사양견주하] 석양에 외딴 주막서 술을 보아버렸네

 

行裝 : 길을 떠나거나 여행할 때에 사용하는 물건과 차림.

 

 

 

 



Posted by 하늘구경 Trackback 0 :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