望浦亭八景[망포정팔경]망포정

 

- 白光勳[백광훈]-

 

日日軒窓似有期[일일헌창사유기]오리라는 이도 없는 창가에서 날마다

開簾時早下簾遲[개렴시조하렴지]일찌감치 발을 걷고 느지막이 드리네

春光正在峯頭寺[춘광정재봉두사]봄빛 이미 봉우리 위 절간에 와 있건만

花外歸僧自不知[화외귀승자부지]꽃 산 오르시는 스님 혼자만 모르시나

 

 하늘구경 

 



Posted by 하늘구경 Trackback 0 :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