絶句 02[절구 02]강물이 푸르니

 

- 杜甫[두보]-

 

江碧鳥逾白[강벽조유백]강물이 짙푸르니 새 더욱 희고

山靑花欲燃[산청화욕연]산이 푸르니 꽃은 더욱 더 붉어

今春看又過[금춘간우과]이 봄도 이렇게 또 가고 있는데

何日時歸年[하일시귀년]고향에 돌아갈 날은 그 언제인가

 

 하늘구경 

 



Posted by 하늘구경 Trackback 0 : Comment 0